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스크린 속 기독교③] '밉상 기독교인' 나오는 드라마 직접 봤다
'동백꽃 필 무렵', '윤희에게', '미스 함무라비' 속 기독교 묘사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20.02.15 23:03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스크린 속 기독교' 세 번째 영상에서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2019), '미스 함무라비'(2018), 영화 '윤희에게'(2019)를 직접 보고 나눈 이야기를 담았다. 세 작품의 기독교 묘사를 두고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다.

영화·드라마 속 '나쁜 기독교인' 묘사가 "참신하지 못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강도영 빅퍼즐문화연구소장은 '미스 함무라비'의 '착한 목사 묘사'를 "개인의 착함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착한 개인을 뛰어넘는 공동체와 구조에 대한 이야기가 있으면 좋겠다"고 평가했다. 최은 영화평론가는 "하나님의 참신함은 없는 것을 만들어 낸 참신함이다. 어떻게 하면 기독교의 선한 모습을 창조적으로 그려 낼 수 있는지 고민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요즘 영화·드라마들은 기독교를 어떻게 묘사하고 있는지, 세 사람과 함께 직접 살펴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v101.ndsoftnew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페미니즘' 호응한 영화·드라마, 제자리걸음 한국교회 '페미니즘' 호응한 영화·드라마, 제자리걸음 한국교회
line 기독자유당, tvN '사랑의 불시착' 국보법 위반 혐의로 고발 기독자유당, tvN '사랑의 불시착' 국보법 위반 혐의로 고발
line 2019년 한국 영화·드라마에도 '착한 크리스천'은 없었다 2019년 한국 영화·드라마에도 '착한 크리스천'은 없었다
line [편집국에서] 영화 속 '나쁜 놈'은 왜 다 교회 다닐까 [편집국에서] 영화 속 '나쁜 놈'은 왜 다 교회 다닐까
line 이게 기독교의 민낯이라니…대중은 교회를 이렇게 본다 이게 기독교의 민낯이라니…대중은 교회를 이렇게 본다
line 2000년대 영화·드라마 속 기독교 묘사를 모아 봤다 2000년대 영화·드라마 속 기독교 묘사를 모아 봤다

추천기사

line [총선과 기독교] 세상에 없던 '엄마 정치인'이 온다 [총선과 기독교] 세상에 없던 '엄마 정치인'이 온다
line 신종 코로나 맞서 의기투합한 진천 교회들, 교회봉사단 출범 "혐오 버리고 올바르게 홍보할 것" 신종 코로나 맞서 의기투합한 진천 교회들, 교회봉사단 출범
line '건강한 교회' 최소 기준 세운 교회 개혁 운동, 이제는 '혐오' 및 '극우화'와 싸워야 할 때 '건강한 교회' 최소 기준 세운 교회 개혁 운동, 이제는 '혐오' 및 '극우화'와 싸워야 할 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